대구시 수성구 ‘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운영’ 전국에서 으뜸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대구 수성구 1인창조기업지원센터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도 사업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인 ‘S등급’을 받아 화제다.

중기부 주관 사업평가는 매년 전국 50개의 1인창조기업지원센터를 대상으로, 운영 실적 및 사업 추진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된다. 평가등급에 따라 사업비를 차등 지원하고 있다.

수성구 1인창조기업지원센터는 센터 관리, 운영 실적, 추진 성과, 이용 만족도 조사 등의 서류평가와 조사단 현장평가를 통해 최우수 등급인 S등급에 선정됐다. 또 공동형으로 운영 중인 중장년기술창업센터는 A등급에 선정되면서 눈길을 끈다.

이런 성과의 원동력은 고용 및 매출실적을 비롯한 이용만족도로 활용된다. 이용자만족도 조사결과는 평균 99.7점으로 전국 1등이며, 입주기업의 만족도도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수성구는 지난 2011년 기초자치단체 중 전국 최초로 1인창조기업 육성에 나서, 지금까지 140개의 1인창조기업과 94개의 중·장년기업을 육성한 바 있다. 수성구 상동에 위치한 수성구 1인창조기업지원센터는 매년 공모를 통해 15개 기업을 선발할 방침이다.

기업 육성에 필요한 사무공간, 맞춤형 창업교육, 컨설팅, 전문가 자문, 창업활동비 지원 등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2019년도 수성구 1인창조기업은 매출 34억 원, 고용 25명, 정부지원사업 28건 9억 원, 지식재산권 47건 등 탁월한 성과를 나타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1인 창조기업의 안정적인 경영활동지원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수성구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