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식품부 벤처 및 예비창업자 육성 위한 자금 지원 박차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정부가 농식품 분야의 유망 벤처창업기업과 예비창업자 육성을 위해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벤처육성 지원사업 대상으로 188개(창업기업 138개, 예비창업자 50명)를 신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공고를 통해 모집한 643개 기업 중 188곳을 새로 선정하고 평가를 통해 계속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162개를 합해 총 350개 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규 선정 대상 중 창업기업은 분야별로 일반식품가공 업종이 47%를 차지했다. 이어 첨단농업(16%), 농기자재(12%), 건강식품(7%) 등 순으로 이어졌다.

선정 대상자는 사업화와 창업을 위한 자금을 지원한다. 창업기업 지원금은 지난해 평균 1400만원에서 올해 2100만원으로 확대했다. 평가 결과 기준으로 상위 20개 기업은 2800만원, 하위 20개는 1400만원으로 차등 지급한다. 예비 창업자 지원금은 지난해 420만원에서 올해 700만원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자금 지원뿐 아니라 전국 7개 농식품벤처창업센터(A+센터)를 통해 교육, 정보 교류 기회 제공 등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농산업정책과 관계자는 “농식품 벤처창업 육성 지원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식품 분야 예비창업자와 벤처창업기업에 힘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