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마산병원-아미코젠 ‘코로나19’ 바이러스 개발 위한 협력 발표

보건복지부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4일 보건복지부는 국립마산병원과 바이오업체인 아미코젠이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 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 항바이러스제는 코로나 바이러스-19(2019-nCoV 또는 SARS-CoV-2) 감염 억제 및 증상 개선을 목표로 개발될 예정이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이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의 바이러스 제거 능력이 검증되고,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식품 첨가제의 효능 확인 실험이 국립마산병원 생물안전 3등급(Biosafety Level 3) 연구시설에서 진행될 방침이다. 이 연구시설은 결핵균, 코로나 바이러스 등 생물학적 위험성이 높은 병원체를 다룰 때 연구자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특수시설로 알려져 있다.

국립마산병원은 지난 2월23일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치료 등을 맡고 있고, 다제내성 결핵 치료 전문기관(결핵신약 연구 등 임상시험 사용 포함)으로 354개의 병상(격리병동 및 임상연구병동 포함)과 특수 연구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아미코젠은 경남 진주시에 소재한 바이오기업으로, 콜라겐 펩타이드와 DCI 등 독자적 효소 기반의 건강 소재와 항생제, 바이오의약품 등을 연구 및 개발 중이라고 복지부는 덧붙여 설명했다.

국립마산병원 박승규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립마산병원의 연구 역량을 최대한 활용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민간기업과의 성공적인 공동 연구 사례가 되길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아미코젠 신용철 대표는 “국내 최고 결핵 치료 전문기관인 국립마산병원과의 협약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인 치료제와 건강식품 개발에 앞장설 것”이라며, “경상남도에 있는 두 기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세계인들의 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