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막을 마스크 만들기 교육 진행한 수원문화재단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3일 수원문화재단이 ‘2020 예술로 다가서기’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수원이’ 캐릭터를 활용한 면 마스크 만들기’ 캠페인을 변화된 지역의 일상을 비대면 형식의 면 마스크 만들기 문화예술교육으로 회복하고자 오는 7월까지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수원문화재단 주관으로 수원시 홍보기획관, 수원청소년문화센터 방과 후 아카데미 씨밀레가 협업하며, 대상은 문화 예술 교육에 관심이 있는 관내 청소년으로 1차로 5월중 모집할 예정이며, 2차로 가족과 보호자 동반으로 체험프로그램 참여 가능한 어린이와 청소년을 6~7월 모집할 방침이다.

캐릭터 면마스크 만들기는 사회적 격리두기에 따라 자택에서 시에서 최초로 발견되고 생태계 대표적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는 우리나라 고유의 종인 수원청개구리 ‘수원이’ 캐릭터를 활용한 비대면 형식의 체험 프로그램의 하나다.

참여자는 사전접수를 통해 자택으로 교구재는 개별(일괄) 배송하며, 수원이 Suwoni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체험프로그램 영상 업로드하고, 5월 중 수원청소년문화센터 방과 후 아카데미 씨밀레와 우선적으로 연계·협업해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며, 6월부터 참여자 대상을 확대·모집해 진행할 방침이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국제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지속에 따라 비대면 형식의 면 마스크 만들기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하고자 했다”며, “변화된 지역의 일상에 사회적 교육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생애주기별 프로그램으로 운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