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스마트팜 창업 교육생’ 모집 통해 취업 및 창업 혜택 제공

전북도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최근 전북도는 스마트팜을 이끌어 갈 청년 농업인 양성교육생 52명을 4일부터 7월 3일까지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교육 대상은 스마트팜 취업이나 창업을 원하는 만 18∼39세 청년이다. 교육은 김제시 백구면 농식품인력개발원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에서 이뤄진다. 센터는 실용농업 교육센터, 첨단 유리온실, 교육 실습 기자재, 작물 재배 온실 장비 등을 갖췄다.

교육과정은 스마트팜 작물 재배기술, 환경제어 운영, 병해충 관리, 온실 설비, 경영·마케팅 등에 관한 이론교육 2개월, 현장 실습 6개월, 경영 실습 1년의 기간이 정해졌다.

수료생은 스마트팜 취업 및 창업, 스마트팜 온실 우선 입주, 스마트팜 종합자금 신청 등의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