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난해 5개사 76억 원 창업지원 투자 유치 성과 기록

울산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가 주도하는 글로벌 창업지원 사업이 지난해 76억원에 이르는 투자 유치 성과를 올렸다고 발표했다.

시와 테크노파크에 따르면 인공지능 영상분석 기반 자율운항 시스템을 개발하는 씨드로닉스(대표이사 박별터), 해조류를 이용한 종이와 플라스틱으로 생활용품을 개발하는 마린이노베이션(대표이사 차완영) 등 5개사는 지난 한 해 총 76억원에 이르는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창업기업은 다양한 글로벌 창업지원 사업으로 국내외 투자유치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돼 눈길을 끈다.

글로벌 창업지원 사업은 울산시와 테크노파크가 지난해 3월 과학기술진흥센터 5층에 창업지원 플랫폼 공간인 ‘울산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U-hub)’를 마련한 뒤 창업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의 하나다.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이 대상으로 작용한다.

해외 현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협업해 진행하고 해외 전시·콘퍼런스 참가. 글로벌 전문 멘토를 통한 창업기업 컨설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렇게 지역 주력산업 위기와 지역경제의 어려운 여건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 프랑스 크리에이티브밸리, 독일 잘란트주경제진흥공사와 MOU를 체결해 해외 신규 거점 기관을 발굴하며 주목받았다.

이스라엘 요즈마 그룹, 미국 마인더브릿지·UC버클리, 노르웨이 이노베이션노르웨이와 함께 현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도 진행해 활발한 교류 사업을 실시했다.

또 5월 프랑스 파리 VIVA TECH, 6월 베트남 호찌민 사이공이노베이션허브 스타트업 글로벌 페어(Startup Global Fair), 11월 핀란드 헬싱키 Slush 2019 등 해외 전시·콘퍼런스에 참가해 우리 기업을 홍보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은 2일 “올해도 창업자가 요구하는 창업단계별 다양한 지원을 해 창업 기업이 세계시장 진출과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울산시와 지역 창업지원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 내 창업기업이 지속해서 성장하도록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