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호스’ 내한공연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 결정

쇼노트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영국 국립극장 ‘워호스’ 내한공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9일 공연제작사 쇼노트는 지난 29일 예매처와 SNS를 통해 “영국 국립극장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워호스’ 2020년 인터내셔널 투어에 예정돼 있는 모든 국가 및 지역의 공연 취소를 최종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워호스’는 1차 세계대전 당시 말과 소년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영국 국립극장은 마이클 모퍼고의 동명소설을 바탕으로 2007년 초연했다. 이 작품은 지난해 5월까지 전 세계 11개국 97개 도시에서 8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국내에서는 국립극장의 ‘NT 라이브’를 통해 공연 실황 영상이 소개된 바 있다. 이번 공연은 영상으로만 접했던 ‘워호스’를 무대 위에서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로 공연계의 관심을 받아왔다. 공연은 오는 7월 3일부터 8월 9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진행할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쇼노트는 “‘워호스’ 공연을 기다려준 관객 여러분께 공연 취소 소식을 전하게 돼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유료 예매 티켓은 수수료 없이 취소 및 환불되며 4월 29일부터 순차적으로 처리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