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쌓인 스트레스 ‘두산인문극장 2020:푸드(FOOD)’ 무료 공연 통해 해소

두산아트센터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두산아트센터가 코로나19로 지친 관객을 위해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FOOD)’의 공연 3편을 무료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두산인문극장은 매년 주제를 정해 공연·강연·전시를 통합한 기획 프로그램으로 그 동안 유료였다. 젊은 창작자를 지원하는 등 문화예술을 통해 사회공헌을 실천해온 두산아트센터가 5월 6일 연극 ‘1인용 식탁’ 개막을 앞두고 ‘무료 관람’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한 ‘두산인문극장’은 인간과 자연에 대한 과학적, 인문학적, 예술적 상상력이 만나는 자리다. 올해는 ‘푸드(FOOD)’를 주제로 5월 6일부터 7월 20일까지 강연 8회, 공연 3편을 진행한다. 공연은 연극 △1인용 식탁 △궁극의 맛 △식사(食事) 3편으로 구성됐다.

‘1인용 식탁'(5월 5~23일)은 윤고은의 동명 단편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혼자 식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오늘날 식사의 의미를 들여다본다. 이오진이 각색하고 창작집단 LAS 대표 이기쁨이 연출을 맡았다.

‘궁극의 맛'(6월 2~20일)은 감옥이라는 공간에 갇힌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식사(6월 30일~7월 18일)’는 다양한 이유들이 뒤섞여 발생하는 ‘식사’라는 사건을 통해 음식과 먹는 행위 안에서 발생하는 인간의 욕망을 살펴볼 예정이다.

두산아트센터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극장 내 방역을 강화해 운영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해 좌석을 운영하고, 관람객 및 전체 스태프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적으로 시행한다. 극장을 방문하는 관객은 체온측정 후 이상이 없을 시에만 객석으로 입장 가능하다.

한편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는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선착순 마감될 예정으로, 세부사항은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