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루엘’ 공연 결국 최종 무산

라이브네이션코리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호주 출신 싱어송라이터 루엘(Ruel·18)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 차례 연기했던 내한공연을 끝내 취소했다고 전했다.

28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 코리아는 “오는 9월 18일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 예정이던 루엘 내한공연(2020 Free Time World Tour in Seoul)이 취소됐다”고 최종 발표했다.

라이브네이션 코리아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지속해 예정된 9월 공연을 일정대로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공연장을 찾을 관객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여 공연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루엘은 공연 취소에 대해 깊은 아쉬움을 표하며 ‘2021년에 꼭 만나자’는 메시지를 한국 팬에게 전했다고 라이브네이션 코리아는 대신 전했다.

예매 취소와 환불 절차 등은 예스24 티켓 및 라이브네이션 코리아 홈페이지와 SNS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루엘은 당초 지난 2월 27일 내한공연을 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9월로 일정을 한 차례 연기한 바 있었다.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외국 뮤지션들의 내한공연도 대부분 취소·연기됐다. 특히 각국이 출입국 제한 등 봉쇄 조치에 들어가면서 여러 나라를 도는 투어 공연이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