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위축된 청소년활동 ‘비대면 디지털 기반 활동’ 지원으로 회복한다!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제한된 생활공간에 머무르고 있는 청소년들의 마음과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이하 하자센터)와 손잡고 청소년의 목소리(이야기) 발굴에 착수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이전과 같은 생활로 돌아갈 수 없는 청소년들에게 기존의 공간중심 활동에서 비대면 활동의 경험을 청소년에게 만들어주는 디지털 플랫폼 방식으로 청소년들의 랜선 목소리를 담아낼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미디어제작 캠프인 이번 프로젝트(방구석 캠프파이어)는 청소년들이 ‘스토리에디터’가 되어 코로나19로 바뀌어가는 청소년들의 일상과 삶의 변화를 청소년의 시선에서 디지털 기기를 활용하여 생각과 경험을 담아내는 작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 과정은 비대면 온라인 소통만으로 이루어지며, 제작과정은 또래 멘토의 도움을 받아 청소년이 주도적으로 기획 및 제작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새롭게 생긴 습관이나 놀이, 친구들과 소통 방법, 늘어난 가족과의 시간, 비대면으로 새로운 만남을 시도하거나, 학교에 등교하지 않아서 생기는 일상의 균열과 변화 등 청소년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청소년 당사자의 목소리로 들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 하자센터는 코로나19로 이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 없다는 사회적 우려 속에서 기존의 청소년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돕는 동시에,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청소년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청소년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온라인 미디어 캠프’ 참가 청소년들의 영상 제작물은 5월 중순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 하자센터의 유튜브, 페이스북,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공개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