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 ‘백암 Farm&Forest타운’ 시의회 승인 통해 토지매입 계획 탄력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경기도 용인시가 백암면에 계획 중인 Farm&Forest타운 조성사업이 시의회의 승인으로 탄력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지난 27일 용인시는 해당 부분과 관련된 토지매입 계획을 담은 공유재산 관리계획이 제243회 용인시의회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Farm&Forest타운 조성사업은 백암면 백암리 224-3번지 일원 약 16만8811㎡에 다양한 체험과 숙박 등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단지를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는 이 시설이 급증하는 휴양림 수요를 충족하고 백암‧원삼 일대 관광자원을 연결하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에 따라 시는 토지매입비로 50억원을 우선 확보해 2021년까지 토지보상과 실시설계를 마친 뒤 2022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이 같은 내용의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시의회에 상정했으나 보류됐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의회가 시민들에게 새로운 휴양공간을 선물하는데 뜻을 모아줘 감사한다”며, “Farm&Forest타운을 100만 대도시에 걸맞는 융복합 관광단지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현행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상 시가 토지 등의 중요재산을 매입‧처분하려면 시의회의 승인을 받도록 규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