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 오픈 주목 ‘현대리바트’ 용산 전시장 새단장

현대리바트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리빙파크 5층에 ‘리바트스타일샵 용산 전시장(이하 용산 전시장)’을 리뉴얼해 오픈을 예고했다.

지난 26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용산 전시장은 영업면적 1692㎡(약 512평) 규모로, 침대·소파·식탁 등 총 400여 종의 가구가 전시될 예정이다.

용산 전시장에는 매장 입구에 소파·식탁 제품을 활용해 약 20석 규모의 고객 라운지가 마련됐다. 고객들이 인테리어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최신 인테리어 잡지도 비치하면서 눈길을 끈다.

또한, 현대리바트가 독점 판매하는 이탈리아 플로림사의 프리미엄 세라믹 타일 제품인 ‘플로림 스톤(FLORIM Stone)’을 적용한 가구가 전시된 ‘세라믹 존’을 비롯해 서재·침실·거실가구를 전시한 쇼룸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현대리바트는 용산 전시장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다음달 17일까지 라비나 소파, 수비드A 식탁, 모레이 거실장 등 인기제품 11종을 최대 15~25% 할인해주는 행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용산은 한남뉴타운 등 재건축이 진행 중이거나 예정 중인 곳이 많아 인테리어 수요가 높아지는 지역 중 하나”라며, “지역 상권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