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27일 대우건설과 삼성전자가 지난 23일 ‘차세대 스마트홈’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사가 만드는 차세대 스마트홈은 집 안팎에서 애플리케이션과 음성인식을 통해 세대 내 조명, 난방, 스마트 가전 등을 손쉽게 제어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알려졌다. 가족 구성원 각자의 생활방식을 반영한 ‘시나리오 모드’도 구현할 방침이다.

또 스마트 가전의 사용 패턴을 기반으로 고장 및 소모품 상태를 사전 인지해 알려주는 가전 케어 서비스, 사생활 침해 없이 물체의 움직임을 감지하여 이상동작을 모니터링하고 외부침입을 차단하는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스마트홈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을 활용해 대우 푸르지오 단지 안에 보안·방범 강화, 공기질케어, 에너지 세이빙 등 다양한 서비스도 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과 삼성전자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통해 최상의 서비스를 구현하겠다”고 전했다.

차세대 스마트홈 서비스는 올해 하반기 분양하는 단지부터 차례대로 적용된다. 올해 입주하는 푸르지오 아파트에도 일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