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27일 국내에서 유일하게 메디칼·덴탈 이미징 제품군을 동시 구축한 제노레이(대표 박병욱)가 기존 3D 슬라이싱(Slicing) 속도와 영상 품질을 개선한 덴탈 소프트웨어(S/W) ‘테이아(Theia)’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이봉구 제노레이 연구소장(전무)는 테이아가 “디지털 시대의 핵심 키워드인 UX에 기반한 치과 진료의 편의성과 신속성을 모두 갖춘 S/W”라며 “기존 트리아나(Triana) 버전을 단순히 업그레이드하는 차원을 넘어, 치과 진료 환경의 혁신을 이끄는 새로운 S/W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테이아는 환자의 모든 영상(Panorama, Ceph, IO Sensor, IO Camera, Photo, CT)을 한눈에 보기 쉬운 섬네일(Thumbnail)로 구성해 환자의 데이터 분석 시간을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다.

또 다양한 회전축 기능(Crosshair, Image, Screen)을 탑재한 3D 뷰어로 누구나 쉽게 익숙한 회전 모드를 사용할 수 있게 한 점도 눈에 띈다.

실시간 병렬 영상 처리 기술(Real-time Parallel Processing)로 3D 시뮬레이션 작업 중 별도의 과정 없이 실시간 화질 조정 및 영상 재구성이 가능하며 고품질의 영상 뷰잉 경험이 가능하다. 아울러 클릭 한 번으로 2D와 3D 화면을 오가며 영상을 확인할 수 있고 타사의 2D·3D 영상도 변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이아는 제노레이의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와 메디칼-덴탈 부문 융합 연구개발 시스템을 통한 자체 개발로 수년간 세계 시장에서 수렴된 요구사항을 반영한 결과물이다.

테이아의 높은 S/W 경쟁력은 제노레이의 해외 3D 장비 시장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테이아의 출시를 기다려온 전 세계 고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전망이다. 현재 제노레이는 C-ARM·맘모그라피(유방암 진단 촬영 장치) 분야 국내 시장 리더로 치과용 의료기기 시장 확대에 속도를 내는 상황이다.

제노레이는 테이아가 단순 영상 진단의 차원을 넘어 중장기적으로 환자 맞춤형 통합 진단·치료 시스템의 기반이 되는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며 S/W를 자체개발한 제노레이의 역량으로 고객의 요청사항에 빠르게 대응하여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는 데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테이아는 ENT(이비인후과용 엑스레이 진단 장비) 버전 국내 출시에 이어 해외 출시를 앞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