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기반 재활 헬스케어기업과 협력 나선 힘찬병원의 ‘힘찬 행보’

힘찬병원 제공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지난 23일 힘찬병원은 재활 헬스케어기업 네오펙트와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네오펙트는 근골격계와 신경계 환자들의 재활을 위한 AI기반 재활기기와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과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이사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인공지능(AI)을 관절?척추질환 환자들의 재활치료에 접목해 환자들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제공하기 위해 긴밀한 상호 정보교환과 신기술 연구를 공동 진행할 방침이다. 나아가 디지털 재활기기 및 재활 플랫폼 개발을 추진해 나간다.

힘찬병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관절과 척추질환 환자의 재활에 더욱 차별화된 역량을 보유하며, 향후 AI의료를 선도해나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환자들에게 보다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절·척추 수술 후 재활치료가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연구와 제품개발을 통해 수준 높은 재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