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26일 경상남도는 스포츠산업의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경남 스포츠산업 육성 지원센터’를 마산대학교와 공동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 1월 경남 스포츠산업 육성 지원센터 운영자 선정 공모에서 마산대학교로 운영자로 선정, 스포츠산업 관련 10개사 신규 창업과 보육에 나설 방침이다.

지원센터에서는 사업계획서를 평가해 유망한 창업 교육생을 선발하고, 3개월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교육 수료 후에 교육생이 팀을 구성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그 중 우수 팀을 선발해 5개월간 교육성과에 따라 보육비를 1500만~4500만 원 범위에서 사업비도 차등해서 지원할 전망이다.

창업교육프로그램은 기초교육(오리엔테이션, 기초이론, 사업계획서작성), 심화교육(스포츠산업시장분석, 스포츠산업전망, 글로벌기술동향,지역특화스포츠산업), 마무리교육(창업실무론, 지식재산권디자인, 스타트업마케팅, 정부지원사업의 이해, 사업자금조달계획, 사업계획서발표) 등 3개월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창업보육프로그램은 5개월에 걸쳐서 지식재산권출원, 전문가컨설팅, 시제품제작, 전문기관 간담회, 전시회참가 등으로 이루어진다. 모집 기간은 다음달 8일까지이며 자세한 공모내용은 경남 스포 츠산업 육성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경남도 류명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교육생들이 교육을 수료하고 스포츠 스타트업으로 성장해 나가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스포츠 산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활성화에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