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블록체인 기반 기업금융 본격적으로 나선다

하나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3일 하나은행은 코스콤의 블록체인 기반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인 ‘비 마이 유니콘(BMU)’ 내에 자금 중개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하나은행은 BMU 내에서 주식 매매 대금에 대한 에스크로(조건부 인출가능 계좌) 기능을 제공하고 전반적인 자금 중개를 관할하게 됐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거래정보가 담긴 원장을 공유해 투자자들은 주식 거래 체결 및 입금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으며, 보다 빠르고 안전하게 매매 대금을 결제할 수 있다.

하나은행은 이번 자금 중개 서비스 개시를 계기로 향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기업금융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비상장주식 거래 인프라를 바탕으로 기업 투자 및 자금 조달 등 기업금융 전반을 지원하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립해 나갈 방침이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사업 초기 기업금융 지원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스타트업 및 벤처·중소기업들이 기술금융 자금 지원 등을 통해 우수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나은행이 함께 하겠다”며, “앞으로 기업금융의 다양한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선보이도록 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해 12월 기술보증기금, 코스콤과 함께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 지식재산 금융서비스 지원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기술평가보증 수요를 직접 발굴해 스타트업의 혁신 성장을 지원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