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22일 충북 증평군평생학습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공모한 2020년 인문독서아카데미사업 수행기관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증평군평생학습관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강사료, 교재제작비 등 국비 1000여 만원을 확보해 주민의 인문학 소양을 높일 3부작 강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1부 고전 강연 ‘책으로 과거를 거닐다’를 시작으로 2부 문화예술 강연 ‘책으로 현재를 물들이다’, 3부 4차 산업혁명 강연 ‘책으로 미래를 꿈꾸다’ 등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다양한 주제의 인문독서 강연을 마련할 방침이다. 강연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주제별 5회씩 모두 15회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군민이 과거의 지혜를 배우고 지금의 삶을 채워 미래의 희망을 담을 기회가 되도록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인문독서아카데미는 공공시설과 문화시설의 유기적 연계로 국민의 인문정신 고양과 독서문화 증진을 위해 문체부가 해마다 공모하는 독서진흥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올해는 도서관, 문화원, 문화재단, 비영리민간단체 등 전국 163개 기관·단체가 응모해 증평군평생학습관 등 85개 기관·단체가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