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지난 22일 포스코는 국내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분야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지난 1월 국내 최초 ESG 전담조직을 발족한데 이어 ESG 관점에서 종합한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글로벌 기업들 가운데 환경적(Environmental), 사회적(Social) 책임을 다하지 않거나 지배구조(Governance)가 불건전한 기업의 재무 성과가 갑자기 악화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고객,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 주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ESG 관련 활동 성과의 공개를 요구해 오는 상황이다.

포스코는 기업시민보고서에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의 활동영역(Business, Society, People) 별로 주요 성과를 정리하고, 세부적으로 경제 및 ESG 관점에서도 소개해 이해관계자들의 요구를 충족 시킬 수 있게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부터 포스코는 국내외 관련 업계 벤치마킹과 이해관계자 인터뷰를 통해 의견 수렴 범위를 확대하고 GRI(국제 보고서 가이드라인), TCFD(기후 관련 재무정보공개 테스크포스) 권고안, SASB(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 기준 등 글로벌 가이드라인과 UN SDGs(지속가능발전목표)를 고려해 회사가 직면한 이슈들을 선정하고 이에 대한 중장기 대응 전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불어 코로나19 대응, 친환경 제품을 통한 비지니스 전략, 분쟁광물을 넘어 책임광물로의 진화 등 철강업계가 직면한 시의성 있는 이슈들에 대한 포스코의 전략과 변화에 대해 심도 있게 다루는 포커스 페이지를 신설해 눈길을 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CEO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겪으며 ‘기업은 사회와의 조화를 통해 성장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아래 글로벌 철강사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번 보고서 발간 일을 지구의 날(Earth Day)인 4월 22일에 맞춰 발표해 친환경 중심의 지속가능경영 의지를 더했다. 포스코는 지난달 국내 제조업 최초로 TCFD 권고안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