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 중심’ 창업 생태계 조성 앞장서는 대한변리사회

대한변리사회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22일 대한변리사회(회장 홍장원)는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회장 이준배)와 ‘IP 중심의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주목받고 있다.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창업기획자인 액셀러레이터는 지난 2016년 액셀러레이터 제도가 도입된 후 그 수가 가파르게 증가해 현재 230곳이 등록됐다.

변리사회는 “액셀러레이터는 스타트업의 핵심 경쟁력인 특허권이나 상표권과 같은 산업재산권에 대한 자문이나 평가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해당 분야의 전문가인 변리사의 IP 상담이나 조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이번 업무협약의 배경을 전했다.

Startup Genome에서 발표한 ‘2019 세계 스타트업 생태계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서울) 스타트업 생태계의 가치는 50억 달러로 미국 실리콘밸리(3120억 달러)의 1.6% 수준에 불과하고 베이징(1420억 달러), 뉴욕(640억 달러), 런던(470억 달러) 등 주요 도시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국내 스타트업의 평균 특허 등록 수 역시 2.1건으로 저조하고 스타트업 중 절반은 단 한 건의 특허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실정이라는 것이다.

이에 변리사회는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와 함께 ‘Start-up, Start IP 캠페인’의 시즌2로 ‘액셀러레이터 연계 Biz IP 공익사업’을 진행해 국내 스타트업의 IP 전략을 지원하는 등 IP 중심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변리사회는 회원들이 ‘액셀러레이터 전담 IP 어드바이저’로 활동하며 다양한 스타트업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에 따라 스타트업 투자시 IP 실사 및 조언, 국내외 특허전략 수립, IP 분쟁 해결, IP 활용 방안 등에 대한 변리사의 상담이나 지원 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변리사회는 ‘전담 IP 어드바이저’로 활동하는 회원들에게 올해부터 시행되는 변리사 공익의무 시간을 인정해 줄 계획을 수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