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 직격탄 맞은 MICE 창업지원사업 활기 불어 넣는다

인천시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이스(MICE)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마이스 관련 유망 스타트업 기업 지원에 나서 관심이 집중된다.

인천시는 혁신적인 마이스사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인천 마이스 창업지원사업 공모전’을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기업에는 사업화 자금, 창업교육, 맞춤형 컨설팅, 홍보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사업화 지원금을 2배로 늘려 총 2억 2500만원 규모로 지원할 방침이다.

모두 25개 기업을 선정해 1차 사업화 지원금 500만원을 지원하고, 이중 6개 업체를 선발해 2차 사업화 지원금을 최고 30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청자격은 인천 소재 마이스 기업으로 창업 7년 이하의 개인사업자(예비창업자 포함) 및 중소기업 법인이 대상이다. 심사를 통해 사업계획의 타당성, 사업수행능력, 인천 마이스 활성화 기여도, 전문성 및 사업아이템의 독창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전망이다.

참가분야는 마이스산업 전분야를 대상으로 한다. 국제행사 및 전시 기획업을 비롯해 마이스행사 디자인 설치사업 및 서비스업, 기업회의·포상관광 프로그램 운영 등 마이스행사 지원사업, 기술창업으로 IT·VR·앱기술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마이스와 복합된 사업 전반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에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다음 달 22일까지 인천관광공사 운영사무국을 통해 이메일 접수할 수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마이스업계가 사상 초유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마이스 창업지원 사업화 지원금을 두배로 증액했다”며, “초기 창업자들에게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인천에서 마이스산업이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