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과 한국신용데이터 소상공인 금융지원 위한 협력 다짐

우리은행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최근 우리은행이 소상공인 매출관리 플랫폼 개발 운영사인 한국신용데이터와 함께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 관련 정책금융상품을 캐시노트 전면배너 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홍보할 방침이다. 양사는 금융데이터와 카드매출 데이터를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통해 결합하고,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기반으로 전용 비대면 상품 개발을 추진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이어갈 계획을 세웠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금융그룹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 ‘디노랩’ 1기 기업이다. 현재 전국 55만개 사업장에서 쓰이는 종합경영관리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 중이다.

‘캐시노트’는 별도 어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카카오톡만으로 카드매출 및 배달앱 매출, 현금영수증 및 세금계산서 내역 등을 관리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지난해 소상공인 비대면 전용상품 ‘우리사장님e편한통장’과 ‘우리사장님e편한통장대출’을 출시해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호응을 이끌어내는 중이다. 이달 말부턴 모바일뱅킹 우리WON뱅킹에서 코로나19 소상공인 이차보전대출 신청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편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어려움에 공감하고 보다 많은 편의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비대면 채널을 확대하고, 실질 지원이 될 수 있는 협업 모델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