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요 대학 ‘에이리’ 할인된 가격 이용 눈길

퓨어스토리지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지난21일 퓨어스토리지는 국내 주요 대학들이 ‘에이리(AIRI)’를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에이리 아카데미(AIRI Academy)’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에이리는 인공지능(AI)에 최적화된 데이터 플랫폼이다. 최근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비정형 데이터의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데이터가 저장 및 액세스되는 스토리지의 성능에 대한 혁신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전해진다.

퓨어스토리지는 기존 엔터프라이즈 대상 전략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올해 상반기부터 국내 주요 대학에 ‘에이리 아카데미’ 프로모션을 통해 기존 패키지에서 최대 30% 할인된 비용으로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대학 내 부설 AI 연구소에서 ‘에이리 아카데미’를 활용하는 대학은 해당하는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퓨어스토리지의 엔지니어가 기술 관련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을 수립했다.

에이리는 퓨어스토리지 플래시블레이드(FlashBlade)와 엔비디아(NVIDIA) DGX의 검증된 결합으로 구동돼 기업들이 원하는 규모로 AI을 간단하고 신속히 구현하도록 지원한다. 에이리를 활용하면 기업 및 정부기관들이 데이터로부터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시간이 단축되며, 새로운 혁신을 보다 빠르게 실현 가능하다.

에이리는 현재 금융, 제조, 의료, IT, 서비스 등 광범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필요로 하는 주요 산업에 적용되고 있다. 에이리를 통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들은 레거시 IT 시스템으로는 불가능했던 규모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신속하게 분석할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는 AI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비즈니스에 대한 실질적인 통찰력을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새로운 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기업 운영 방식을 변화시키는 중이다.

배성호 퓨어스토리지코리아 지사장은 “대학 연구는 산업 전반의 혁신의 중추이다. 때문에 연구원들은 통합된 최신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환경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 수십 년 전에 사용하던 느린 스토리지를 기반으로 AI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면 원활한 협업 및 확장이 어렵고, 교육 및 연구 성과 도출 속도가 느려지며, 궁극적으로는 데이터에 대한 통찰력을 잃게 될 것이다”며, “퓨어스토리지가 제공하는 에이리 아카데미를 통해 미래의 인재들이 AI 연구를 가속화하고, 데이터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