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클라쓰’ 신화 쓸까?… 새 ‘핫 플레이스’ 등극 기대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지난 21일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서울시 용산구는 한남동 카페거리 조성사업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용산공예관과 연계해 특화 상권을 만든다는 취지로, 사업구간은 이태원로 258~286, 이태원로54길 1~53 일대 500m 구간에 이른다.

보도 정비, 디자인 작업을 병행한다. 특히 용산공예관이 위치한 이태원로는 한국 전통 공예 감성을 살려 보도 포장 재질, 디자인을 통일한다. 거리 분전함(10곳)에는 공예관 명칭, 이미지를 알리는 래핑 작업을 계획을 세웠다.

주거, 상업공간의 접경지인 이태원로54길에는 보도 상 여유 공간을 활용해 시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그늘막, 벤치, 경관조명을 설치한다. 거리 중간에는 ‘카페거리’임을 알릴 수 있는 조형물을 배치하기로 했다. 사업비는 시 특별교부금 7억원이 채정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공예관, 한남동 카페거리 일대가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디자인 공사에 나선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 경기를 되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또 용산구는 이태원 특화거리인 세계음식거리, 베트남 퀴논길, 경리단길 정비공사도 진행하고 있다. 이태원 특화거리 정비는 오는 10월까지로 전해진다.

도로·보도 정비, 조명·계단·벽화 디자인 공사에 15억원을 들인다. 경리단길에는 19억6000만원을 투입, 연말까지 도로·보도 정비, 이벤트 광장·휴식공간 조성, 포토존, 전망대 설치 등을 진행할 것으로 ㅂ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