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 ARM 제공 기술 국내 시스템반도체 분야 시스템업 이용 길 열리나?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기업인 영국 ARM이 제공하는 반도체 설계자산(IP)을 국내 시스템반도체 분야 스타트업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주목 받고 있다.

22일 중소벤처기업부는 ARM을 12호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으로 선정하고, 서울대학교와 벤처기업협회와 함께 시스템반도체 분야 스타트업·벤처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에 성공했다.

자상한 기업은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공유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네이버와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삼성전자, 한국철도시설공단, 현대·기아자동차, 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진다.

ARM은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된 첫 외국 기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온라인 영상 플랫폼으로 협약이 체결된 것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시스템반도체는 누가 먼저 칩을 개발하고, 시장에 출시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좌우되기 때문에 검증된 IP를 사용해야 한다. 높은 IP 비용은 시스템반도체 분야 스타트업의 진입장벽으로 작용해왔다.

하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ARM의 설계 패키지인 ‘플렉서블 액세스'(Flexible Access) 사용계약이 체결되면서 이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중기부는 시스템반도체 설계 패키지 분야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서울대학교와 함께 성장 잠재력이 있는 유망 기업을 발굴해 기술개발에서 사업화까지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는 비대면 확산 등 디지털 경제로의 급격한 전환을 촉진할 것”이라면서 “첫 번째 글로벌 자상한 기업 협약은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의 혁신과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ARM의 사이먼 시거스 최고경영자(CEO)도 “협업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이 성공 그 이상의 것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서울대 오세정 총장은 “학교가 보유하고 있는 인력과 인프라 등 지원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