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야심작 ‘PosART’ 건축시장의 ‘예술’을 입히다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포스코 고해상도 프린팅 강판인 포스아트(PosART)가 최근 건물 내외장재로 활용돼 우수한 기능성과 시공성을 입증시키며 주목받고 있다.

포스아트는 포스코 광양표면처리연구소에서 개발해 2018년부터 포스코강판에서 생산하기 시작한 혁신 제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해당 제품은 일반 프린트 강판보다 4배 이상 높은 해상도가 큰 강점이다. 대리석, 나무, 페브릭 등 원하는 소재의 무늬와 질감을 철판 위에 구현 가능하다.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최근 포스아트가 건물 내외장재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서울 중구에 있는 단암빌딩과 포항 우현동에 있는 철길숲공원 열린화장실이 대표적이다. 특히 단암빌딩 로비 내벽을 보면 언뜻 대리석으로 마감돼 기품있어 보이지만, 사실은 대리석 무늬를 입힌 포스아트 내외장재가 쓰여 눈길을 끈다.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타 소재의 겉면과 질감은 그대로 구현하면서 철 본연의 장점을 살려 건축 시장에서 호평을 받는 중이다.

우선 타 소재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관리하기 쉽다. 빌딩 내장재로 흔히 쓰이는 대리석과 비교하면 60% 이상 가볍고, 비용은 최대 90%까지 저렴하다. 쉽게 변색되는 대리석은 평소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물티슈나 유리세정제로 닦아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췄다.

또 나무 소재와 달리 부식될 걱정도 없다.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포스코의 녹슬지 않는 철인 포스맥(PosMAC)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쉽게 녹슬지 않는다. 물론 고객 요청에 따라 스테인리스, 알루미늄 등 다양한 소재로도 제작할 수 있어 활용성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시공성이 우수해 건축주들의 호평을 받았다.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건물 벽이나 기존 내장재 위에 부착하는 간편한 방식으로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 내장재 교체를 위해 기존 자재를 철거해야하는 일반적인 시공방식과 달라 철거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분진 걱정도 없다. 게다가 포스아트는 고객이 원하는 크기로 제작할 수 있어 원하는 벽면 크기만큼 부착하거나 교체 가능하다.

한편 포스아트는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건축 내외장재 외에도 사진, 기념패, 전자제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포스아트가 세계철강협회(WSA, World Steel Association)에서 주최한 스틸리 어워드(Steelie Awards)에서 ‘올해의 혁신상’을 수상하며 제품 혁신성을 입증하며 주목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