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사업 확장 신호탄 GC녹십자헬스케어 행보 관심집중

GC녹십자헬스케어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1일 GC녹십자헬스케어는 에이블에널리틱스를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발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에이블애널리틱스는 ‘병원 응급실 환자 내원 예측’과 ‘금융 이상거래 패턴 감지’, ‘보험 이탈 고객 예측’ 등 헬스케어·보험·금융 관련 데이터 분석 모델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이번 인수로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정밀 분석해 차별화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방침을 세웠다. 올해 하반기에는 ‘비만도 및 대사증후군 고객 세분화 모델’과 ‘검진센터 추천 모델’, ‘건강검진 맞춤 검사항목 추천 모델’ 등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이진천 에이블애널리틱스 대표는 “건강 검진 단계부터 병원 예약, 사후 예방 관리, 보험사 연동 서비스 등 헬스케어 전 영역에 걸친 정교한 데이터 분석 모델을 개발해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GC녹십자헬스케어는 GC(녹십자홀딩스)의 디지털 헬스케어 부문 자회사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 등 정보기술(IT) 기반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