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열어

창원시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지난 17일 창원시는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부동산가격공시위원 및 한국감정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1.1.기준 창원시 개별주택 73,378호 및 의견제출 5호의 개별주택가격 결정·공시를 위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심의·결정된 창원시 변동률은 ?2.77%로 전년 ?3.77% 대비 1.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는 조선·자동차·중공업 등 지역 기반 산업경기의 침체로 인한 부동산 구매력 감소, 신규 아파트 공급 영향으로 기존 주택 선호도 하락,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 침체 상황을 가격에 반영해 심의 의결한 것으로 전해진다.

창원시는 공정한 개별주택가격 산정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토지대장 등 각종 공부 확인 및 현장조사 등 주택특성을 조사해 주택가격을 산정했으며 산정한 가격은 한국감정원의 검증을 거쳐 주택소유자들에게 열람하게 하고 의견을 제출토록 했다.

이번에 결정된 개별주택가격은 “부동산가격공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는 29일 창원시청 홈페이지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에서 열람이 가능할 전망이다.

공시된 주택가격에 이의가 있다면 오는 5월 29일까지 주택소재지 구청 및 읍면동에서 이의신청을 할 수 있으며 6월 26일 최종 조정·공시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개별주택가격은 일반거래의 지표가 될 뿐만 아니라 지방세와 국세 과세표준액의 기준으로 활용될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