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아카데미’ 서울시 서초구에서 마련한 ‘차이나는’ 온라인 강연

서초문화원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21일 서울 서초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주민들을 위해 온라인 강연으로 ‘차이나는 아카데미’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서초구와 서초문화원이 공동 주최해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인문학 강연 차이나는 아카데미는 예술, 경제, 역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강사진을 구성해 주민들의 높은 관심을 나타낸 바 있다.

서초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 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강연을 중지했다가 오는 22일부터 온라인으로 강연을 오픈할 에정이다.

이번 강연은 지난 2009년 MBC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주인공 강마에의 실제 모델이자 예술 감독인 서희태 지휘자가 베토벤 탄생 250주년 기념해 ‘인간 베토벤’의 삶과 음악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인문학적으로 풀어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간 베토벤 인문학 강연은 오는 22일에 1부, 24일에 2부로 나눠 방송되며 각 방송은 오전 7시, 오후 5시, 10시에 세 번에 걸쳐 나눠 진행된다. 현대 HCN 서초방송을 통해 방송되며 서초문화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다시 보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비접촉 문화가 사회적 분위기로 자리 잡기 시작해 온라인 강연을 준비했다”며, “힘든 일상 속에서 인문학 강연을 통해 잠시나마 문화 갈증이 해소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