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구로구 부동산중개업소들의 ‘착한 동행’ 동참 소식에 훈훈

서울시 구로구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고통 분담 차원에서 건물주들의 임대료 인하 및 기부 활동 등 여러 가지 선행 릴레이가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시 구로구 부동산중개업소들의 ‘착한 행보’도 화제다.

21일 서울 구로구는 부동산중개업소가 임대인과 임차인 간 임대료 인하를 중재하도록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구로구지회와 맺었다고 발표했다.

구 관계자는 “중개업소는 임대료 인하를 말하기가 임차인보다 덜 부담스러운 입장”이라며 “중개업소들이 임대료 인하를 중재해보겠다는 뜻을 전해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협약에 동참하는 중개업소는 임대인에게 임대료 인하를 대신 부탁하는 동시에 중개 수수료도 20% 감면하기로 결정했다. 구는 여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착한 부동산중개업소’ 50곳과 ‘착한 임대인’ 200명을 선정해 표창을 수여할 방침이다.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