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21일 대전시는 창업 초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가들에게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 창업지원카드 사업’을 앞당겨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대전시는 2018년 지역 청년들의 제안으로 이 사업을 시작해 청년창업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꾸준히 개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부터는 청년 창업가들의 주요 홍보·마케팅 방법 중 하나인 소셜미디어 홍보 등을 위해 해외결제가 가능하도록 해외결제 규제도 완화해 눈길을 끈다.

신청대상은 대전시 내에서 창업한 지 3년 이내로 연 매출 3억원 이하의 업체를 운영하며 신청일 현재 대전에 거주하는 만 18세 ~ 39세 이하의 청년 창업가에 해당된다.

다만 현재 금융기관 등으로부터 채무불이행으로 규제 중인 자, 또는 국세 또는 지방세 체납으로 규제 중인 자 등은 신청할 수 없으며 정부지원사업에 참여제한 등의 제재조치를 받고 있는 자도 신청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 대전시 ‘청년희망통장 사업’에 참여했거나, 이미 기존 ‘청년 창업지원카드 사업’에 참여한 경우에도 신청할 수 없다는 사실을 참고해야 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50만원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지원 받아 마케팅 및 제품홍보비, 상담활동비, 교통비 등 창업 활동에 간접비용으로 사용 가능하다. 그러나 창업활동과 관련 없는 유흥비, 레저비용, 공과금 등에는 사용할 수 없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은 청년창업 지원카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고 대전경제통상진흥원 ‘대전비즈’홈페이지에 온라인으로 서류를 제출할 수 있다. 대전시는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5월 15일 지원대상을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은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추가로 가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 김가환 청년정책과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와 이와 더불어 특히 초기 창업가 청년들에게도 혹독한 환경임을 감안해 하반기에 계획했던 사업을 빨리 추진하기로 했다”며, “기본적인 활동자금 지원이 기업 생존의 어려움에 처한 초기 창업가들에게 단비가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