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글로벌기업대표 이끌 차기 리더 리치텍코리아 박순구 대표 내정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G-CEO) 신임 회장으로 리치텍 코리아 박순구 대표이사가 선임되면서 눈길을 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주한글로벌기업대표이사협회(G-CEO) 강지현 대외홍보담당 부회장은 제3대 회장으로 박순구 리치텍코리아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수석부회장에 아레이몬드코리아 김종세 대표이사를 선임하였다고 20일 발표했다.

G-CEO(Global Enterprise CEO Association)는 전 세계 500여개의 주한외국기업의 대표이사들로 구성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자기성장과 사회적기여(Growth & Social Responsibility)라는 미션으로 세미나를 통한 역량 개발과 회원사 간의 네트워킹을 통한 비즈니스 교류와 산학협력차원에서 CEO 특강활동과 기타 사회공헌 활동 중이다.

박순구 신임회장은 미국 서던켈리포니아 대학(USC)에서 경영학석사 학위를 받은 전문 글로벌 경영인이다. 2000년 페어차일드 코리아 입사 이후, 리치텍 마케팅 매니저를 거쳐 2010년부터 현재까지 리치텍 코리아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리치텍코리아는 대만에 본사를 둔 반도체, 회로 설계 부문 선두적 글로벌 기업으로 판교 테크노밸리 내에 한국지사가 위치해 있고, 전 세계 1100여명의 직원이 대만, 중국, 한국(아시아 태평양) 및 미국, 유럽에서 근무 중이다.

박순구 신임회장은 “G-CEO는 2005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15년간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장들의 대표적 모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더 많은 회원사가 함께 할 수 있도록 협회 외형의 확장을 위해 노력하고, 5만여 외국계기업 한국지사장들의 권익을 위해 노력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아울러 수석부회장으로 새로 선임된 김종세 대표이사(Araymond Korea)도 “새로 선임된 신임 회장을 조력하며 모임 행사시 만나면 즐겁고 유익한 내용을 담아갈 수 있는 모임이 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어레이몬드코리아는 프랑스에 본사를 둔 자동차 부품 기술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전 세계 25개국 7200여명의 다양한 전문가들이 일하고 있으며 한국지사는 화성시 동탄에 사업장을 뒀다. 아레이몬드코리아는 ‘2019년 하반기 경기도 일자리 우수기업’에 선정되면서 주목받은 바 있다.

한편 G-CEO의 정회원 가입은 홈페이지를 통하여 가입이 가능하며 가입 신청 후 임원회의 심의를 거친 후 가입승인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안내는 사무총국으로 문의의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