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20일 서울시 강남구는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창업할 수 있도록 설립한 ‘강남스타트업센터’에 입주할 청년창업가 20여명을 내달 8일까지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한국판 실리콘 밸리’로 불리는 역삼로에 위치한 강남스타트업센터는 입주기업에게 창업을 위한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할 전망이다. 또 멘토링-투자자 매칭 등 초기 창업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최장 2년간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입주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전기·수도요금 등 공공요금을 부과하지 않기로 결정해 사실상 ‘0원’으로 창업이 가능하다.

모집대상은 강남구에 거주하거나 사업자등록을 한 20∼39세의 청년창업가로 우수한 기술과 사업 아이템을 보유한 7년 이하의 창업자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희망자는 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 확인 후, 방문 또는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입주기업은 서류·발표평가를 거쳐 내달 22일 최종 선정되며 자세한 사항은 구청 일자리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