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학교 ‘실험실 특화형’ 창업을 선도하는 대학 지정

동서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0일 동서대학교는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 주관기관으로 동남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동서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해마다 9억원씩 3년간 최대 27억원을 지원받아 학내 실험실 창업기업을 키울 예정이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은 대학 논문, 특허 등 연구성과가 실용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술집약형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윤태수 동서대 실험실창업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실험실 기반 창업이 일자리 창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일자리를 함께 키우는 대학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해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한편 동서대는 올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 이어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 ‘실험실 창업 이노베이터 육성사업’ 등 3개 창업 관련 정부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