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에서 즐기는 ‘국악의 품격’ 광주문예회관 온라인 공연 통해 실현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19일 광주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 중인 ‘광주 국악 상설공연’ 유튜브 중계에 시립예술단이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광주 국악상설공연 녹화 중계는 지난 3일 지역 예술단체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통 국악공연과 퓨전 국악에 다양한 해설이 곁들여져 유튜브 조회 수 6천회를 넘는 등 인기를 끈다. 광주시립창극단과 국악관현악단은 오는 21일부터 유튜브 공연 중계에 동참할 예정이다.

창극단은 21일 오후 2시부터 화려한 교방무 무대를 시작으로 놀부가 부자가 된 흥보의 집에 찾아가 화초장을 얻어오는 과정의 재밌는 모습을 담은 단막 창극 ‘화초장’을 공연할 방침이다.

이날 오후 3시에는 시립국악관현악단이 액맥이타령, 관현악 ‘프런티어’ 등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광주문예회관에서 제작한 코로나 응원송 ‘힘내요 광주시민’도 연주하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시민들을 위로할 전망이다.

24일 도드리와 굿패 마루, 28일 시립창극단과 시립국악관현악단, 5월 1일 오후 2시 얼쑤와 아시아민족음악교류협회 등이 온라인 국악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실시간 녹화 라이브 중계를 관람하지 못한 시민들은 광주문예회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동영상을 시청 가능하다.

한편 성현출 관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는 무관중 온라인 공연을 지속할 것”이라며, “5월 중에는 온라인 공연 횟수를 늘려 더 다양하고 신명 나는 국악 무대를 선사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