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선도대학 ‘우뚝’ 충북대에 33억원 지원 결정

충북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최근 충북대학교가 지역을 선도하는 창업문화의 메카로 발돋움할 기틀을 마련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충북대는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으로 지원하는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에 선정돼 3년간 총 33억원을 지원 받게 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 선정된 대학 중 평가를 통해 선정한 것으로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선정을 통해 대학 내 창업문화를 활성화에 앞장설 방침이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은 대학 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실험실을 중심으로 융‧복합 기술 중심의 창업교육, 비즈니스 모델 검증을 통해 후속 연구개발(R&D)자금과 대학 유망 기술발굴을 위한 자금을 연간 9억~12억원 내외로 3년간 지원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실험실 창업’은 대학 내 논문과 특허 형태로 보유한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하는 것을 말하며 일반 창업과 달리 ‘기술기반창업’이라는 점에서 창업 성공률이 높다. 또 이번 사업과 연계해 ‘창업 이노베이터’를 전담인력으로 배치, 창업업무를 지원함으로 연구‧개발부터 투자유치까지 실험실 창업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기술창업 성공률을 제고할 계획이다.

김수갑 총장은 “충북대는 대학의 창업과 기술사업화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대학의 모든 인프라를 연계 지원해 모든 연구자가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창업친화 선도대학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충북대는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 및 지원하는 ‘초기창업패키지사업’에도 10년 연속 선정돼 대학을 넘어 지역 내 창업기업까지 포괄적으로 지원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