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지진에 대비한 중소기업과 맞손

한수원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최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유니스텍와 ‘내진 간극 측정용장비 국산화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며 관심이 집중된다. ‘내진간극’은 지진 발생시 원전 격납건물 벽체가 내부 구조물과 부딪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띤 일정한 간격을 의미해 더욱 눈길을 사로잡는다.

14일 부산 강서구 소재 유니스텍 본사에서 열린 이번 협약은 작년 9월 부품·장비 국산화 T/F가 발족한 이후 9번째 협약으로 두 기관은 2021년 3월까지 3억원을 투입해 격납건물 내부 철골 내진간극 측정용 장비 개발을 위해 협력해 나가게 됐다.

이중 한수원은 2억5000만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테스트 베드와 인력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을 세웠다.

이번에 국산화하는 장비는 높거나 좁은 구간의 내진간극을 작업자 대신 원격장비로 측정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측정결과의 정확도를 높이는 기기로 알려져 있다.

국산화가 완료되면 종사자 보호는 물론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수원은 전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기업에 연구개발 지원을 통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기술경쟁력을 제고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올해 1월 협력중소기업과 개발한 국산화 노내핵계측기를 루마니아에 수출하는 쾌거를 거둔 것과 같이 한수원의 브랜드(With KHNP)를 활용한 협력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한수원은 2022년까지 3년간 1000억원을 투자해 100개의 부품·장비 국산화 과제 추진 및 구매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단순 목표 달성이 아닌, 안전성 강화, 설비신뢰도 확보, 4차 산업 등을 적용한 창의적인 신제품 개발, 연구성과 활용 극대화 등을 통해 국산화 추진에 내실을 기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