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사 서울창업허브로 간다? 서울창업허브 액셀러레이터 ‘김기사랩’ 유치 성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지난 13일 서울창업허브는 액셀러레이터 김기사랩을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김기사랩은 카카오에 인수합병(M&A)된 내비게이션 ‘김기사’의 공동창업자 3인(김원태, 박종환, 신명진)이 설립한 액셀러레이터로 알려져 있다.

김기사랩의 공동창업자 3인은 2000년 위치기반 서비스 소프트웨어 개발사 포인트아이 초기 창업멤버로서 2006년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2010년에는 록앤올을 창업해 내비게이션 서비스 김기사를 개발했다. 김기사는 대형 통신사만 진출해 있던 내비게이션 시장에서 살아남았고, 그 결과 2015년 카카오에 626억 원의 금액으로 매각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신명진 김기사랩 대표는 “다른 공공기관보다 서울창업허브는 보다 실질적인 지원제도와 민간기관에 많은 자율성을 부여하고 있다”면서, “서울창업허브와 함께 앞으로 스타트업을 육성해 서울에서 나아가 글로벌 진출까지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전했다.

김기사랩은 스타트업 대상으로 자원 투자(보육 공간 제공, 시드 머니 투자), 보육 컨텐츠 프로그램, 네트워크 제공 프로그램 후속 투자 연계 프로그램 등 투자 프로그램을 진행할 방침이다.

임정운 서울창업허브 센터장은 “서울창업허브는 김기사랩을 비롯한 우수 액셀러레이터를 유치해 민간의 전문성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면서, “투자와 글로벌 진출 등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