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외식창업’ 공동체 형성 본격화? 완주군 관련 공간조성사업 담당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청년키움식당’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 완주군이 청년외식창업공동체 공간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청년 사업을 더욱 활발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되면서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완주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0년 청년외식창업공동체 공간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사업비 6억원을 3년간 지원받는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청년들이 공동체를 만들고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전국에서 11개소가 지원해 완주군을 포함 최종 5개소가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완주군은 삼례중학교를 부지로 외식분야에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이 공동체 단위로 특색 있는 외식문화 공간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외식산업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 두 가지 목적을 핵심으로 삼는다.

사회적, 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른 공유경제 트렌드를 접목해 청년들이 공동체를 만들어 동반자 역할을 모델링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의 농산물 소비까지 융합해 신뢰도를 확보하고 로컬푸드 기반의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지역과 상생을 추구할 전망이다.

특히, 청년키움식당을 3년째 운영하고 있는 완주군은 2019년 최우수기관 선정과 모범사례로 꼽히는 등 청년과 외식산업 연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청년 인프라와 전문가들과의 연계를 강화해 나가고 있어 이번 사업과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박성일 완주군수는 “외식, 창업분야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과 공동체 조성 그리고 일자리와 지역 농산물과의 상생까지 아우를 수 있는 사업이 되도록 노력하고 완주군의 청년정책과도 발맞추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