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위기 속 자활기업 지원 본격화

경기도청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3일 경기도는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자활기업에게 긴급 임대료를 지원한다고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자립형 자활기업은 구성원 5인 미만으로, 법인이 아닌 자활기업이거나 설립한 지 3년 미만의 법인인 자활기업을 뜻한다.

도는 소비심리 위축과 매출 감소로 위기에 빠진 소규모 자립형 자활기업에게 한시적으로 임대료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도가 파악한 자활기업 매출 현황에 따르면 파티와 이벤트 기획업체인 A사는 연이은 계약 취소로 1분기 매출액이 0원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 분식점 등 외식업을 운영하는 B사와 C사는 이용객 급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55%, 50%의 매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도는 외식, 수공예, 인쇄, 세탁업 등 자립형 자활기업 35곳에 모두 7500만원을 투입해 월 최대 90만원까지 실비 지원 형태로 임대료 3개월분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6월30일까지다. 경기광역자활센터 기업지원팀 방문이나 이메일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도는 선정한 기업에게 이달 임대료 납부분부터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자립을 위해 노력하는 자활기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저소득층 자립 지원을 위한 인프라 확충과 함께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