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미아점의 변신은 무죄? 차별화된 변신으로 ‘환골탈태’ 선언

현대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현대백화점 미아점이 지역 랜드마크로 거듭나기 위해 매장 차별화에 속도를 내는 중이다.

지난해 ‘오픈 다이닝’ 형태의 전문식당가와 리빙관 등을 리뉴얼해 선보인데 이어, 이번에는 백화점 출입구에 레스토랑과 카페를 선보이는 것의 일환이다. 점포 인근 재개발 아파트의 입주가 속속 완료되면서 늘어난 잠재 고객을 잡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3일 미아점 2층 후문 바로 옆에 이탈리안 레스토랑 ‘h315’와 카페 ‘인 얼스 커피’를 각각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유동 인구가 많아 ‘명당 자리’로 불리는 백화점 출입구 인근에 식음료(F&B) 매장이 들어서는 건 이례적이다. 원래 이 자리는 잡화와 여성패션 브랜드가 입점했었다.

프리미엄 이탈리안 레스토랑 ‘h315’는 217㎡(약 65평) 규모로 들어선다. 매장에는 총 21개 테이블(좌석 60개)이 마련되며, 브런치·파스타·스테이크·피자 등을 판매한다. ‘인얼스 커피’는 지난 2010년 부산 송정에 문을 연 이후, 고급스러운 향미의 ‘스페셜티 커피’와 ‘베이커리’로 입소문 난 유명 카페로 알려져 있다.

이에 앞서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부터 미아점 매장 곳곳을 새롭게 바꾸고 있다. 대표적인 게 지난해 11월 선보인 9층 전문식당가다. 매장을 나누는 경계벽을 없애고, 별도 출입문도 두지 않는 이른바 ‘오픈 다이닝’ 형태로 매장 구성을 바꿨다. 지난 7일 한식당 ‘서리재’가 오픈하면서 다이닝 매장은 총 11개로 늘어났다.

리빙 부문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7층 리빙관을 리뉴얼해 삼성전자의 대표 가전제품들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초대형 체험 매장인 ‘삼성 프리미엄 스토어’를 347㎡(105평) 규모로 선보였고, 오는 15일에는 232㎡(70평) 규모의 ‘LG 프리미엄 스토어’도 문을 열 방침이다.

현재는 지하 1층 식품관 리뉴얼 공사가 한창으로, 국내외 유명 F&B와 다양한 지역 맛집을 입점시킬 예정으로, 오는 7월에 새로 문을 열 전망이다.

현대백화점 미아점이 이처럼 매장 변신에 적극 나선 건 미아점 반경 3㎞내에 재개발 아파트 입주가 속속 마무리되면서 잠재 고객이 크게 늘고 있는 이유다.

한편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새로운 매장 실험과 지역 맞춤형 마케팅을 통해 미아점을 ‘지역 랜드마크’로 육성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