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10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한국철도와 손잡고 9일 상호 사업협력 등에 대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진영호 BGF리테일 상무, 조대식 한국철도공사 광역철도본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 강남구 BGF사옥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고객들은 향후 전국 CU에서 ‘레일플러스(R+)’ 교통카드 판매·충전과 환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상품 결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철도가 운영하는 ‘레일플러스’ 교통카드는 전국에서 이용 가능한 선불 교통카드다. 지하철·버스·택시는 물론 KTX 등 기차 요금과 고속도로 통행료 등도 결제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지역 통용 교통 결제수단으로 전해졌다.

최근 KTX·광역버스 등 지역 단위 이동이 비교적 편리해지면서 장거리 ‘통근러’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이용자 수도 2018년 23만명에서 지난해 말 기준 83만명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철도는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이용자가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국 인프라를 확보하게 됐다. BGF리테일은 결제수단 확대를 통한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 중이다.

이외 두 기업은 각 사 플랫폼을 활용한 홍보와 함께 제휴사업 신규 발굴, 확대 등에도 힘을 모을 계획을 가지고 있다.

진영호 BGF리테일 상품본부장은 “BGF리테일은 레일플러스(R+) 교통카드 판매와 충전소 역할 이외 차별화 상품, 단독 프로모션 등 다양한 방면에서 상호 간 시너지를 위해 한국철도와 협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전국 CU 인프라를 활용해 공공 서비스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민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