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 ‘한류 콘텐츠 번역’ 문화콘텐츠 번역아카데미 수강생 모집한다

한국문학번역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9일 한국문학번역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문화콘텐츠 번역아카데미’ 제1기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번역아카데미는 한류 콘텐츠의 번역 수준 향상을 위해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번역인력을 양성한다는 목표로 개설된 것으로 전해진다.

1기는 영어, 스페인어, 베트남어 이상 3개 언어권에서 영화자막 번역 및 웹툰 번역 실습 과정을 개설하고 월 2회 관련 분야 전문가 특강을 진행한다. 오는 6월15일부터 9월30일까지 총 12주 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교수진은 이창동 감독 ‘오아시스’, 홍상수 감독 ‘하하하’ 등을 영어로 번역한 김네모 번역가, 김기영 감독 ‘현해탄은 알고 있다’, 김미례 감독 ‘외박’ 등을 스페인어로 번역한 권은희 덕성여대 교수 등 전문번역가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함께 진행될 특강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살인의 추억’ 등 다수의 영화 작품을 영어로 번역한 달시 파켓 번역가를 비롯한 영화 및 웹툰 분야의 실무자를 초청할 방침이다.

우수 수료생에게는 영화 및 웹툰 번역 실무 감각을 익힐 수 있도록 민간 기업 인턴십 프로그램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1기 모집은 오는 22일까지이며, 지원대상은 학사학위 이상을 소지하고 언어별 일정기준 이상 공인인증시험 성적을 취득한 내·외국인으로 전해진다.

한국문학번역원 측은 “K-드라마, K-POP 등 수요가 급증하는 한국어 콘텐츠 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수준 높은 번역인력을 양성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보급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한국문학 전문 번역인력을 양성하는 교육과정을 운영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콘텐츠 번역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