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씨엔지도 포항공장 설립에 나서며 업무협약 체결 단행

포항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9일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과 에코프로씨엔지 박석준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재활용업체인 에코프로씨엔지와 12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에코프로씨엔지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21년까지 2년간 총 120억원을 투자해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에 이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장을 건립하고, 55명의 인력을 새로 채용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에코프로씨엔지는 폐배터리에서 니켈, 코발트, 망간, 리튬 등 유가금속을 회수해 다시 배터리 소재로 사용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재활용공장이 건립되면 전량수입에 의존하는 배터리 핵심원료의 재사용과 폐배터리로 유발될 수 있는 환경오염문제를 해결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포항시는 최근 수년간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생산하는 기업인 에코프로비엠과 포스코케미칼을 잇따라 유치하며 이차전지산업의 메카로 급부상하는 중이다.

아울러 지난 1월 9일 GS건설이 영일만4일반산단 일원에 향후 3년간 총 1천억원을 투자하는 MOU를 체결, 포항은 차세대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차전지 분야의 선도기업인 에코프로씨엔지의 투자는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관련기업의 유치와 지원을 강화해서 포항이 명실상부한 이차전지 산업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