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10일 동부건설은 이달부터 3개월간 부산 부산진구 메리움 건물 내 입점업체의 임대료를 50%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파트너사를 위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동부건설은 전했다. 이번 조치로 총 21개의 중소 파트너사가 임대료 감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메리움은 웨딩홀은 물론 드레스 대여, 메이크업 등 결혼식과 관련된 중소업체들이 입점해 있는 웨딩 복합 공간이다. 입점 업체는 메리움에 매달 고정된 임대료를 납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면서 매장을 찾는 소비자가 급감해 임대료 내기도 힘들어진 입점사가 늘어난 만큼 이번 조치에 나섰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 이어졌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소상공인 및 중소업체들의 경제적 타격이 상당하다”며,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동부건설의 착한 임대료 운동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