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최근 전라남도교육청은 미취학·학업중단 학생들의 사회적응력 배양 및 학습 지원을 위해 추진하는 ‘학교밖 청소년 학력인정사업’을 올해 더 확대해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 7일 전라남도교육청은 학교밖 청소년 학력인정사업 거점센터를 2019년 4지역에서 올해 5지역(광양시·영광군·곡성군·화순군·보성군)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전남도교육청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 위탁해 미취학․학업중단학생들이 의무교육단계인 초・중학교 학력취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를 통해 학업 복귀를 유도하는 중이다.

이 사업은 만 24세 이하의 미취학․미진학․학업중단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최소 학습기간·최소 나이 충족, 기준 학습시간 이수 시 학력인정을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각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은 이와 관련, 지난 7일 영광군 글로리메이커아카데미에서 ‘의무교육단계 미취학・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시범사업’(학력인정사업)을 운영하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장과 담당자 17명을 대상으로 운영 협의회를 개최해 눈길을 끈다.

이 날 협의회에서는 공통운영지침의 변경 사항, 예산운영지침 등의 안내를 중심으로 경과보고, 진행사항 점검, 컨설팅, 사례 공유 등을 통해 사업의 내실을 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병삼 민주시민생활교육과장은 “이 사업이야말로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전남교육의 진정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학습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생들에게 의미 있는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방문상담사들에게 특히 감사드린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