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점 창업 브랜드 ‘포차천국’ 배달 시스템 접목 통한 코로나19 사태 및 불황 타파

비즈경영뉴스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코로나19 여파와 장기 경기 침체로 외식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역으로 배달 창업은 호황기를 맞이하고 있다. 그래서 외식 및 주점 브랜드를 선택할 때 배달 가능 여부를 우선으로 여기는 예비 창업자 및 업종변경을 추진 중인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분위기다.

특히 스마트폰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의 등장을 통해 배달 시스템이 체계화되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이제 더 이상 배달은 선택이 아닌 필수의 시대가 됐다.

이런 가운데 주점이나 포차는 아이템의 특성상 배달 서비스 제공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이 자리잡고 있다. 밥도 먹고 술도 먹고 주점 프랜차이즈 ‘포차천국’은 늘 새로운 시도와 파격적인 전략을 통해 성공을 이어가면서 상반된 행보를 보여준다.

배달 서비스 분야 진출에도 예외는 없었다. ‘포차천국’은 “포차도 이젠 집에서 즐긴다”라는 전략을 통해 안되는 것 없는 성공 방향의 또 다른 경쟁력을 나타내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최근 샵인샵 브랜드 ‘치킨천국’을 비롯해 ‘찜탕천국’, ‘맵떡천국’을 론칭, 각 가맹점주들에게 무상으로 성공노하우를 제공하며 적극 지원에 나섰다. 술집 아이템은 배달 도입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깬 확실한 성공 포인트를 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술자리를 삼가고 모임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집에서도 포차 메뉴와 술을 즐길 수 있는 메리트를 심어주면서, 불황과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바꿔 더욱 장사가 잘 되는 브랜드로 각광받는 중이다.

이밖에 기존 ‘밥도 먹고 술도 먹고’ 라는 타이틀에 맞는 다양화된 경쟁력은 홀과 포장(테이크아웃)의 매출 실적까지 유지해주면서, 배달 창업이 더해진 시너지 효과는 앞으로를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포차천국’의 관계자는 “요즘 같은 코로나19 정세와 장기 불황의 여파 속에서는 불황과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밥도 먹고 술도 먹고 ‘포차천국’은 그 어떤 주점 프랜차이즈들도 실행하지 못한 배달 서비스 도입을 실시하고 있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기존 홀과 포장 추가 매출에 더해진 배달 창업의 경쟁력은 점주들의 매출 고민을 덜어주는 동시에 불황을 이겨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