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8일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비사업 아카데미’를 PC와 모바일로 24시간 무료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오프라인 교육은 잠정 연기하고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강좌 ‘e-(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아카데미’를 운영할 예정이다.

정비사업 입문자를 위한 ‘일반과정’과 정비사업 단계(계획~시행~완료)별로 심도 깊은 내용을 다룬 ‘심화과정’을 개설했다. 일반과정은 정비사업의 유형과 단계별 절차, 공공지원제도 등 기본적인 이해를 돕는 내용이 담겨있다. 심화과정은 정비 사업을 계획·시행·완료 단계로 내용이 구성돼 눈길을 끈다.

변호사, 세무사, 회계사, 전·현직 공무원 등 관련 전문가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안 개발과 강의에 참여하고 있다. 강의는 서울시 사례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 평생학습포털과 서울시 인재개발원을 통해 상시 수강신청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편 올해 하반기 교육 대상자별 정비사업 아카데미는 온·오프라인 8개 과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정비사업 아카데미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과 클린업 시스템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