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코로나19 피해기업에 40억원 저리대출 시행

기업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IBK기업은행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손잡고 4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협력대출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6일 기업은행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기업은행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무이자 예탁한 20억원을 재원으로 동반성장협력대출을 40억원 규모로 지원할 방침이다. 대상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이며 대출한도는 중소기업 최대 2억원, 소상공인 최대 5,000만원이다. 대출금리는 0.8%포인트 자동 감면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뜻하지 않게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게 저리의 자금을 지원하고 위기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