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지난해 봄·여름 밀라노 컬렉션으로 전 세계에 알려진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플랜씨(PLAN C)가 첫 단독 매장을 열 예정이다.

6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현대백화점 본점에 플랜씨 단독 매장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플랜씨는 ‘마르니(Marni)’를 이끌었던 카스틸리오니 가문의 딸 카롤리나 카스틸리오니가 론칭한 브랜드다. 지난해부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콘셉트 스토어 ’10 꼬르소 꼬모’를 통해 국내에 판매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플랜씨는 독특하고 창의적인 컬러감이 특징이며 우아하면서도 남다른 패션 세계를 추구하는 매니시한 무드를 표현하는 브랜드로 잘 알라져 있다.

특히 다양한 컬러 믹스매치는 물론 디자이너의 딸이 직접 친오빠와 친구를 표현한 그림을 티셔츠와 액세서리 등에 프린트로 표현해 재미와 독특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오픈한 단독 매장은 현대백화점 본점 3층에 12평 규모로 구성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플랜씨 한국 단독 사업 파트너로서 비즈니스 관계를 돈독히 해나가는 한편, 단독 매장을 추가 오픈하는 등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편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론칭 이후 전세계 여성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플랜씨를 독점 운영한 이후, 고객들 관심에 힘입어 단독 매장을 오픈하게 됐다”며, “일상에서 재미있고 우아하면서도 본인만의 패션 세계를 추구하고자 하는 여성들에게 최고의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